회원 로그인
회원 가입
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.
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.



지역퍼스트 신문보기
연천뉴스 | 교육/사회복지 | 문화/스포츠뉴스 | 치안/안보/소방 | 나눔/단체 | 동영상뉴스
연천뉴스    |  퍼스트뉴스  | 연천뉴스
연천군,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인증 공로자 명예군민 및 감사패 수여  
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카카오스토리으로 보내기 밴드로 보내기
작성자 퍼스트신문 작성일 20-08-06 21:16 댓글 0

퍼스트신문  / 연천뉴스

연천군(김광철 군수)은 지난 30일 오후 5시 전곡에 위치한 제일부페에서 한탄강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에 크게 기여한 분들에 대한 명예군민패 수여와 함께 지역기관 및 단체 등에 대해서 표창과 감사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.

코로나19로 인해 최대한 행사를 축소하여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김광철 연천군수를 비롯하여 명예군민 대상자 3명, 표창 및 감사장 수여자 17개 단체, 기관 등 100여명이 참석하였다. 명예군민은 그동안 한탄강 국가지질공원 및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위하여 한탄강의 지질명소를 발굴하고 국내외에 그 가치를 널리 알려온 강원대학교 정대교 교수, 서울대학교 이용일 교수 그리고 경복대학교 김이현 교수 등 3명이다. 그리고 표창 수상자로는 민간기관으로서 연천초등학교, 구석구석여행사, 푸르내 마을, 옥계마을, 새둥지 마을, 사단법인 한국예총 연천지회, 한탄강 지질공원 주민협의회(재인폭포 권역), 연천군 소상공인연합회, 카페로이, 효연재와 군부대로서 28사단 초석대대, 6포병여단 제3612부대와 제8297부대 등 13개 기관이며 감사패 수상자는 한탄강 지키기운동본부, 지질공원 해설사회, 전곡선사박물관 이한용 관장, 박용득 조각가 등 4개 기관과 개인 등이다.

김광철 연천군수는 “수상자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, 앞으로 한탄강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을 계기로 연천군은 연천답고 연천스럽게 세계적인 유네스코 도시로 성장하고자 한다.”는 포부를 밝히며, 참석자분들이 앞으로도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.

명예군민패를 수여받은 강원대학교 지질학과 정대교 교수는 “7년전 처음으로 한탄강 지질명소를 발굴하면서 연천군과의 인연을 맺었는데 이렇게 좋은 결과를 함께 하게 되어 무척 기쁘고 감사하다.”고 수상소감을 말했다.

군 관계자는 “앞으로 지역주민들이 주도적으로 지질공원을 운영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고 국내외 네크워크 활동도 활발히 전개하여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서 선도적인 활동을 펼쳐 나갈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.”고 말했다.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최신 기사 인기 기사 섹션별 인기기사
퍼스트뉴스의 최신글
  연천군, 2020년 양성평등위원회개최
  연천군,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명소 재인폭포에…
  연천군, 다중이용시설 몰래카메라 합동점검
  연천군, 연천우체국 간 업무협약[MOU] 체결
  연천군, 대한민국 국가사회공헌대상 수상
  연천군, ‘2020~2023 연천 방문의 해’…
  연천군, 연천읍 2020년 8월 ‘찾아가는 군…
  연천군, 한탄강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지정 기…
  연천군, 2019년 경기도 청소년어울림마당 최…
  연천군, 황 남계리 저온저장고 준공식 가져
퍼스트신문 - 미래가치를 추구하는 2020년 11월 29일 | 손님 : 2 명 | 회원 : 0 명
퍼스트뉴스
연천뉴스 
교육/사회복지 
문화/스포츠뉴스 
치안/안보/소방 
나눔/단체 
동영상뉴스 
시정
군정 
군의회 
주민자치 
인터뷰
정치인 
경제인 
예술인 
단체장 
우리동네업소소개
음식 
서비스 
판매 
의료 
교육 
매매 
퍼스트신문 회사소개    |    회원가입약관    |    개인정보처리방침    |    청소년보호정책    |   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    |    기사제보    |    광고안내/신청
  • 퍼스트신문 | 발행인 : 김양호 | 편집인 : 김영렬 | TEL : 070-8716-6885
    주소 :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먹갓로서길29 104호 | 사업자등록번호 : 132-86-01106 | 신문사업등록번호: 경기다50146 |
    Copyright© 2015~2020 퍼스트신문 All right reserved