회원 로그인
회원 가입
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.
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.



지역퍼스트 신문보기
연천뉴스 | 교육/사회복지 | 문화/스포츠뉴스 | 치안/안보/소방 | 나눔/단체 | 동영상뉴스
연천뉴스    |  퍼스트뉴스  | 연천뉴스
연천군, 행안부 지자체 재정분석 평가 ‘최우수’ 단체 선정  
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카카오스토리으로 보내기 밴드로 보내기
작성자 퍼스트신문 작성일 19-10-15 21:58 댓글 0
연천군은 행정안전부가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2018 회계연도 재정분석을 평가한 결과 경기도에서 ‘최우수 자치단체’로 선정됐다고 밝혔다.
군은 이번 선정으로 특별교부세 1억원을 확보했다.

재정분석은 전국 자치단체의 재정현황에 대해 건전성, 효율성, 책임성 등 3개 분야 14개 지표를 토대로 종합적으로 분석·평가하는 행정안전부의 대표적 모니터링 제도이다.

평가결과 지방재정의 건전성 및 효율성 제고에 기여한 지자체에 포상과 인센티브를 수여하게 된다.

연천군은 통합재정수지비율, 경상수지비율, 관리채무비율, 통합유동부채비율 등 재정 건전성 분야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.

지난해 전국적으로 흑자규모가 감소한 가운데서도 연천군 통합재정수지(수입과 지출을 비교해 흑자 또는 적자 측정)는 25.76%로 유형단체(재정분석 종합점수 순위에 따른 유형분류)평균인 5.33%보다 월등히 높았다. 특히 전년도 7.13%에서 대폭 개선한 것으로 나타났으며
경상수지비율의 경우 50.07%(유형평균 63.41%)로 ‘18년 경상수지비율이 100%가 넘어 경상수익으로 경상비용을 충당하지 못하는 자치단체가 22개인 것을 볼 때 인건비 증가율 및 자치단체 운영비 감축에 노력을 기울인 것으로 보인다.

관리채무비율(세입대비 지방채 비율)은 0.01%로  유형단체 평균 1.38%보다 낮았으며 2018년 말 기준으로 지방채 규모는 0.88억원, 군민 1인당 지방채 2천원으로 재정건전성 지표수치가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.

또한, 지방세 체납액 관리비율(세입대비 체납액 누계액)도 유형단체 평균 0.93%보다 낮은 0.49%를 기록했으며 이는 지방세체납액이 발생할 수밖에 없는 지리, 경제적 특성 등 여러 가지 열악한 조건에도 불구하고 체납자료의 정비와 강력한 체납처분 등의 노력의 결과로 보인다.

김병준 기획감사담당관은 “부채와 리스크 등을 적절하게 관리한 노력이 좋은 평가로 이어졌다”며 “앞으로도 재정건전성과 효율성관리에 집중하여 일자리 창출 및 지역 경제활성화 등 삶의 여건을 개선하는 사업에 예산이 집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”고 말했다.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퍼스트뉴스의 최신글
  연천군, 2020 김광철군수 신년사
  연천군, 노인복지관 자원봉사자·후원자 위안행사
  연천군, K-water 연천포천권지사 사랑의 …
  연천군, 2019년 2차 청소년안전망 운영위원…
  연천군, 취약계층 사랑의 땔감 나누기 행사 펼…
  연천군, 과수화상병 등 검역병 예찰 총력
  연천군, 문화관광해설사 역량 강화 교육 실시
  연천군, 중면 청정 생태자원의 보존 및 활용 …
  연천군, 2020-2022 연천방문의 해 용역…
  연천군,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 개최
퍼스트신문 - 미래가치를 추구하는 2020년 01월 23일 | 손님 : 2 명 | 회원 : 0 명
퍼스트뉴스
연천뉴스 
교육/사회복지 
문화/스포츠뉴스 
치안/안보/소방 
나눔/단체 
동영상뉴스 
시정
군정 
군의회 
주민자치 
인터뷰
정치인 
경제인 
예술인 
단체장 
우리동네업소소개
음식 
서비스 
판매 
의료 
교육 
매매 
퍼스트신문 회사소개    |    회원가입약관    |    개인정보처리방침    |    청소년보호정책    |   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    |    기사제보    |    광고안내/신청
  • 퍼스트신문 | 발행인 : 김양호 | 편집인 : 김영렬 | TEL : 070-8716-6885
    주소 :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먹갓로서길29 104호 | 사업자등록번호 : 132-86-01106 | 신문사업등록번호: 경기다50146 |
    Copyright© 2015~2020 퍼스트신문 All right reserved